정치
2020년 03월 22일 11시 32분 KST

개학이 연기되면서 '9월 신학기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OECD 국가 중 한국과 일본, 호주를 제외한 대부분 국가에서 시행 중이다.

뉴스1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경수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9월 신학기제’의 개념과 도입 필요성 등을 설명하는 김기식 더미래연구소 소장의 KBS 라디오 인터뷰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는 역발상이 나온다”며 ”코로나19로 개학이 더 늦어진다면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긴 여름방학 기간 동안 새학년을 위한 충분한 준비시간도 가지고 지금처럼 애매한 2월 봄방학 문제도 해결하고 다른 선진국과 학기가 일치되니 교류하거나 유학을 준비하기도 당연히 좋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과 일본, 호주를 제외한 OECD 국가 대부분은 9월 신학기제를 시행하고 있다.

사실 9월 신학기제 도입은 김영삼 정부, 노무현 정부, 박근혜 정부 등 여러 정부에서 검토돼 왔다. 하지만 교실과 교사 등을 늘리는 데 들어가는 재원 마련 문제 등으로 번번이 흐지부지됐다.

김 지사는 2~3년에 걸쳐 9월 신학기제를 도입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김 지사는 ”코로나19가 한 풀 꺾이는대로 교육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공론화를 거쳐 추진 여부를 정하면 좋겠다”며 ”코로나19 위기를 대한민국이 그동안 풀어내지 못했던 구조적 문제를 풀어내는 기회로 삼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현재 개학일은 4월 6일로 연기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