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3일 11시 32분 KST

대구시가 '신천지 대구교회'를 행정조사했다

약 11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가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행정조사를 실시했다.

대구시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시 공무원 48명과 경찰 149명, 역학조사관 2명 등 모두 199명으로 구성된 조사반을 투입했다. 행정조사는 신천지 대구교회 지하 1층부터 9층까지 모든 시설을 점검하는 동시에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외 대구교회의 주요 간부 사택 4곳에 대한 행정조사를 실시했다.

행정조사는 11시간 30분 정도 이어졌으며, 대구시는 50개가 넘는 박스의 서류와 컴퓨터, 노트북 등을 확보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국장은 ”기존에 제출된 신천지 교인 명단과 시설 관련 자료를 검증하기 위한 자료 확보에 주력하고 CCTV 영상, 헌금기록부, 장부, 노트북, 컴퓨터 등을 영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천지 교회 측에서 자료를 일부러 숨기거나 가져간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정조사는 신천지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 신청이 검찰에서 번번이 기각되자 대구시가 강구한 조치다.

하지만 지난 2월 18일 대구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약 한 달 만에 행정조사가 이뤄지면서 ‘뒷북행정’이라는 비판이 따라붙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