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7일 13시 18분 KST

신종 코로나 확진자 잇따라 나온 대구 아파트가 '코호트 격리' 조치됐다

이 아파트에서만 지금까지 46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뉴스1
자료사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확산 중인 대구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파트 대상 ‘코호트 격리’가 시행됐다.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면서다.

코호트 격리란, 특정 질병에 노출된 사람들을 한 집단으로 묶어 모두 격리시키는 조치다.

코호트 격리된 아파트는 대구 달서구 성당동 대구시종합복지회관 내에 위치한 한마음아파트다.

대구시 소유의 100세대 규모 임대 아파트로, 대구시내 사업장에 근무하는 35세 이하 미혼 여성 근로자가 입주할 수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142명이 거주 중인 이 아파트에서 지금까지 46명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확진 환자 중 14명은 병원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32명은 입원 대기 중이다.

YTN
'코로나19' 확산 관련 권영진 대구시장 브리핑

추가 확진자 발생을 막기 위해 거주자 전원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실시했고, 1인 1실 자가 격리 조치를 한 상태다.

이 아파트는 현재 일반인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7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 거주지 분포 분석 중 해당 아파트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하고 심층 조사한 결과 입주자 중 94명이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