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26일 14시 10분 KST

대구시 본회의장을 도망치듯 떠났던 권영진이 "사람이 부족한 탓"이라고 사과했다

권 시장은 자신을 비판하는 발언이 나오자 불쾌한 듯 자리를 떴다.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의회 본회의 도중 자리를 박차고 나온 행동을 사과했다.

권 시장은 26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제가 사람이 부족해서 그렇다 이해해달라고”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몸이 거의 한계에 와 있다. 정신적으로도 많이 피곤하다. 34~5일째 시청 야전 침대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지급과 관련해서 권 시장은 ”어떤 정치적 오해나 공격을 받더라도 저희가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 저는 제 정치를 잊은 지 오래다”며 ”오로지 방역적인 관점에서 진행하겠다. 저는 방역 책임자로서 방역적인 관점에서 전문가들과 논의해서 할 것이다. 그에 대한 비판과 책임은 제가 지겠다”고 강조했다.

전날(25일) 대구시의회는 코로나19 추경 예산안 심사를 위해 긴급 임시회를 열었다. 권 시장은 임시회에 출석해 추경안의 내용을 설명했다.

*영상 1분 26초부터 

 

이후 이진련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발언권을 얻어 권 시장에게 ”선거 사무 업무를 핑계로 총선 이후에 긴급재난자금을 지급한다고 하셨습니다. 이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대구시 공무원들이 다른 지자체보다 역량이 떨어집니까?”라고 지적했다.

지난 23일 권 시장이 긴급생계자금 내용 등을 설명하면서, 선거 사무를 이유로 총선 후에 지급하겠다고 한 발언에 대한 비판이었다.

하지만 권 시장은 이 의원의 발언이 끝나기도 전에 불쾌하다는 듯 본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자신을 향한 비판에 귀 기울이지 않고 도망치듯 자리를 피하는 시장의 모습에 여론은 들끓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