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20일 18시 00분 KST

코로나19 의심 환자로 분류됐던 연세대 의대생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의 실습을 앞두고 자택 근처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로 분류됐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학생이 재검 끝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뉴스1
강남세브란스병원

일요신문은 지난 19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연세대 의대 4학년 학생 한 명이 인후통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1차 검사 결과 ‘알 수 없음’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학생은 실습을 위해 강남세브란스 병원으로 향하기 전 인후통 증세를 느껴 자택 근처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세대 의대 측은 학생들에게 ”강남 세브란스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가 발생했으니 내일(20일) 실습생은 자택에서 대기하라”는 공지를 보낸 데 이어 20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실습을 모두 취소한 바 있다.

이 학생은 결국 2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20일 오전 이 학생에 대한 2차 검사를 실시했고, 검사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을 내렸다. 

20일 오후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0명을 넘어선 상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일 오후 4시 기준, 확진자는 104명으로 늘어났으며 이들 중 5명은 신천지대구교회 사례 관련자로 드러났다.

국내 첫 사망자도 나왔다. 사망자는 청도 대남병원 정신병동에 입원했다가 폐렴 증상을 보인 뒤 이날 새벽 사망한 50대 남성으로 파악됐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