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1일 13시 54분 KST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뮤지션 내한 공연이 연이어 연기·취소되고 있다

칼리드, 루엘, 톰 워커 등이 공연을 펼칠 예정이었다.

2020년 상반기는 해외 뮤지션 팬들에게 선물 같은 시간이 될 전망이었다. 칼리드, 루엘 등 유명 뮤지션들이 내한 공연을 예고하면서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이들 공연이 취소되거나 연기되면서 올 상반기는 내한 공연 비수기로 남게 됐다. 

미국 가수 칼리드(Khalid)는 오는 4월 9일 두 번째 내한 공연을 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잠정 연기됐다. 칼리드 측은 ”최근 일부 아시아국가의 권고와 여행 제한으로 인해 아쉽지만 아시아 투어 연기를 결정하게 되었다”라며 ”새로운 투어 일정은 빠른 시일 내에 발표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Gina Wetzler via Getty Images
칼리드

호주 싱어송라이터 루엘의 공연은 개최를 일주일 앞두고 연기됐다. 루엘은 오는 27일 내한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9월 18일로 연기했다.

Matt Jelonek via Getty Images
루엘

주최사 라이브네이션 코리아는 지난 20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현재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이슈인 가운데 확진 사례가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일부 아시아 국가들을 대상으로 입출국 제한 혹은 격리 조치가 시행되고 있다”라면서 ”현시점 아시아 투어를 일정대로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 및 공연장을 찾아주실 많은 관객분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하여 루엘의 ‘Free Time World Tour’는 아시아 일정 전체를 모두 9월로 연기했다”라고 공지했다. 

스코틀랜드 싱어송라이터 톰 워커의 공연은 전격 취소됐다. 톰 워커는 내달 31일 ‘현대카드 Curated’ 시리즈의 일환으로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는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최근 발생한 일들로 인해 ‘What a Time to be Alive’ 아시아 투어가 취소됐다는 소식을 전하게 돼 처참한 기분”이라며 ”이번에는 공연을 하지 못하게 됐지만 곧 아시아의 여러분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 출신 래퍼 스톰지의 첫 내한 공연 역시 연기됐다. 주최사 페이크버진은 지난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스톰지 월드투어 중 아시아 일정이 오는 11월로 연기되었다”라고 밝혔다. 일정과 장소는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Facebook/fakevirginseoul
스톰지

색소포니스트 케니지와 홍콩필하모닉 등은 공연을 연기했고 보스턴 심포니 창단 139년 만의 첫 내한 공연은 취소됐다.   

이외에도 맥 디마르코, DJ 알렌 워커, 렉스 오렌지 카운티 등이 올 상반기 중 한국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들의 내한 공연 일정에 변동 사항은 아직 없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