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6일 16시 36분 KST

'바나나에 콘돔 끼우기' 시연하려던 남녀공학 교사가 학부모 항의에 수업을 취소했다

학부모 항의가 빗발치자 관련 실습을 취소했다.

freie-kreation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전남 담양의 한 남녀공학 고등학교에서 바나나와 콘돔 등을 활용해 성교육을 하려던 교사가 학부모들의 항의로 관련 수업을 취소했다.

6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담양 모 고교 교사 A씨(30)는 지난주 1학년 기술·가정 수업시간에 임신과 출산에 관한 주제의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실습 준비물로 콘돔을 가져오도록 했다. 

A씨는 또 자신이 바나나를 준비해 다음 수업 시간에 ‘콘돔 끼우기 시연’을 하겠다고 학생들에게 공지했다. 그러나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부모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실습을 취소했다. 

이와 관련해 해당 학교 교장은 ”콘돔과 바나나까지 준비하면서 자세하게 성교육을 시키는 것이 오히려 성폭행을 부추길 수 있다는 학부모의 항의를 받았다”며 ”해당 교사는 자세하게 성교육을 하는 것이 교육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가 학부모 지적을 수긍해 수업을 취소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교사는 ‘콘돔에 대한 정확한 사용법을 모르는 학생들이 많아 실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으며 피임은 교육과정에 나온 내용이고 학생들이 오히려 이런 교육을 더 원한다’는 입장을 학교를 통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