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05월 31일 11시 03분 KST

포털뉴스 이용자 중 댓글쓰는 이는 10명 중 1명이다

남성이 더 많이 한다.

Urupong via Getty Images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통해 뉴스를 소비하는 네티즌 중 댓글을 쓰느 사람은 13.6%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시장조사업체 두잇서베이와 함께 성인 3414명을 대상으로 ’2018년 인터넷 이용실태’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93.6%가 포털뉴스를 이용한다고 답했다.

‘네이버 뉴스‘가 52.5%로 가장 많았고, ‘다음 뉴스‘와 ‘네이트 뉴스‘가 각각 24.2%와 10.6%로 뒤를 이었다. ‘기타 포털뉴스’를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3%, ‘줌뉴스’ 이용자는 3.0%였다. ‘포털뉴스를 이용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이는 6.4%였다.

‘네이버 뉴스’의 경우 여성이 56%로 남성(48%)보다 많았다. ‘다음 뉴스’는 남성 이용자가 28%로 여성(21%)보다 많았다.

포털뉴스를 이용하면서 주로 하는 활동으로는 ‘눈팅(기사만 보는 행위)만 한다‘는 응답자가 51.8%로 가장 많았다. ‘좋아요‘나 ‘공감‘, ‘비공감’ 등을 클릭하는 ‘감정표현‘을 한다는 응답자는 21.8%, ‘댓글 쓰기’ 13.6%, ‘추천하기’ 2.8%였다.

댓글을 쓴다는 비율은 남성이 13.0%로 여성(9.0%)에 비해 높았다. 감정표현과 추천하기 등도 남성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2018년 5월23일부터 29일까지 설문패널 341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범위 ±2.89%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