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8일 10시 28분 KST

"저도 이혼했어요": 배동성 딸 나탈리(배수진)가 유튜버 최고기의 지인으로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했다

배수진은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TV조선
TV조선 '우리 이혼 했어요'

코미디언 배동성의 딸인 유튜버 나탈리(배수진)이 ‘우리 이혼했어요’에 등장했다.

배수진은 27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유튜버 최고기의 지인 자격으로 아들 임래윤 군과 함께 출연했다. 배수진 역시 개인 방송 진행자로, 최고기와 합동 방송을 한 적도 있다.

이날 최고기는 전 아내인 유깻잎에게 배수진을 소개했다. 이에 배수진은 ”저도 이혼한 지 얼마 안 됐다. 이혼 6개월차”라며 ”(이혼 후)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 원래 부정적인 사람이었는데 긍정적으로 바뀌었다. 많이 행복해졌다”라고 말했다.

함께 이야기를 나누던 세 사람. 최고기, 유깻잎은 결혼 생활 중 심하게 다퉜던 때를 꺼냈다. 유깻잎은 ”우리 잠깐 떨어져 있을까 한 적이 있다. 제가 친정에 내려갔을 때 사이가 좋아지는데, 잠깐 떨어져 있는 걸 할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배수진은 ”저희는 신혼집이 원룸이었다. 방 하나에 거실이 없으니까 개인 공간이 없어서 (전 남편과) 많이 싸운 것 같다”며 ”공간이 있었으면 덜 싸우지 않았을까 한다”라고 했다.

또 그는 ”우리 부모님도 이혼했다. 그걸 보고 더욱더 그러면 안되겠다 했었는데”라며 ”이혼하면 안 좋은 점은 딱 한 가지인 것 같다. 아이한테 미안하니까. 그것 뿐이다”라고 털어놨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