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19일 14시 21분 KST

20대 남성이 직장 동료인 30대 여성의 집 앞에서 동료를 기다렸다가 흉기로 찔렀다

피해자인 30대 여성은 지금 위독하다.

pidjoe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직장동료의 집으로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18일 오후 6시30분쯤 단원구 선부동 직장동료 B씨(30대 여성) 집 앞에서 귀가하던 B씨의 얼굴과 목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함께 거주하는 여성 동거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의 범행임을 확인한 경찰은 곧바로 추적에 나섰고, 이날 오전 1시30분쯤 시흥시 주거지에 은신해 있던 그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흉기를 미리 준비한 점, B씨 집 앞에서 서성이며 기다린 점, 수차례 찌른 점 등에서 B씨를 해칠 목적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며 ”어떤 이유에서 범행을 하게 된 것인지는 조사를 통해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대호 기자 sun070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