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9일 09시 48분 KST

'44즈' 김국진에게 인정받은 코드 쿤스트가 “하루 한 끼만 제대로 먹자는 주의"라고 하루 식사량을 밝혔다

맛있게 먹는 연기 달인이 된 코드 쿤스트

MBC
MBC '라디오 스타'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가 김국진 라인임을 확실하게 인증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으로 장도연, 신기루, 코드 쿤스트, 장원영이 출연했다.

이날 코드 쿤스트는 “김국진 라인을 탔다”는 말에 “계보가 있지 않냐”라며 “김국진- 유희열 선배님, 유재석 형, 내 또래에선 자이언티가 있다. 44사이즈 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가 그중에선 몸무게가 제일 많이 나갈 것 같다. 177cm에 66kg이다”라고 몸무게를 밝혔다. 김국진은 “우리 세계에서 저 정도면 돼지라고 한다. 코드 쿤스트 들어올 때 생각보다 덩치가 있어서 놀랐다”라며 “이것만 물어보면 안다. 밥은 하루에 몇 끼 먹어요? 지금까지 먹은 게 있어요, 없어요?”라고 ‘국진즈’ 감별에 나섰다.

이에 코드 쿤스트는 “하루에 한 끼만 제대로 먹자는 주의다. 오늘 아직 먹은 것 없다”고 말했고 김국진을 격하게 공감하며 웃었다. 

MBC
MBC '라디오스타' 캡처

코드 쿤스트는 코미디언 이영자가 자신을 걱정한 일화도 전했다. 그는 ”‘전참시’에서 내가 가래떡 먹는 걸 보고 걱정하시더라. 촬영 끝나고 부르시더니 ‘그렇게 먹다 너 좀 있으면 죽는다’ 하셨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가래떡에 명란젓을 넣어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주셨는데 손이 많이 가는 건 싫다. 그냥 가래떡이 먹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게다가 코드 쿤스트는 적은 식사량 때문에 잔소리를 많이 들어서 맛있게 먹는 연기의 달인이 되었다고. 그가 “국물 먹을 때 소리 내서 마시고 돈가스 한쪽으로 30분 놀 수 있다”고 하자 김국진은 만족스러운 반응을 보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