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05일 21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05일 21시 11분 KST

한국 코카콜라가 "토레타, 조지아 일본산 제품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토레타와 조지아가 일본산 제품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 코카콜라가 자사 제품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았다. 

한국 코카콜라는 5일 오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최근 온라인상에서 언급되고 있는 일본산 제품과 관련해 코카콜라사의 조지아와 토레타는 일본산 제품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로 국내에서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관련해 조지아와 토레타가 일본산 제품이라는 주장이 거듭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총연합회)는 이날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총연합회는 ”과거사에 대한 일고의 반성 없이 무역 보복을 획책하는 일본을 규탄하며, 일본 제품의 판매 중지에 돌입하고자 한다”라면서 불매 상품들을 언급했다. 그중에는 조지아와 토레타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이에 한국 코카콜라 측은 ”코카콜라사는 글로벌 기업으로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판매하는 브랜드 및 제품 상품권을 본사에서 소유하고 있다. 조지아와 토레타 또한 코카콜라 본사에서 모든 브랜드 권한을 소유하고 있으므로 일본 코카콜라 소유가 아니며, 따라서 일본산 제품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국내에서 생산 및 판매되는 조지아와 토레타는 국내 소비자 입맛과 기호에 맞춰 한국 코카콜라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제품으로, 일본에서 판매되는 동명의 제품과는 완전히 구분된다”라고 강조했다. 

코카콜라는 이어 ”두 브랜드 제품 모두 전량 국내에서 생산 및 판매되고 있으므로 일본 코카콜라의 실적과도 무관하며 로열티 등 어떤 경제적인 이익도 일본으로 지급되는 것은 일절 없다”라고 전했다. 

코카콜라는 또 ”‘조지아 캔커피‘와 ‘토레타’는 일본 코카콜라가 개발한 제품으로 브랜드 사용 등에 따른 비용을 코카콜라 한국법인을 통해 지불하고 있다”라는 이코노미조선 기사를 인용한 트위터리안에게 설명을 보태기도 했다.

코카콜라 측은 이에 대해 ”토레타의 경우 일본에서 시작됐지만 상표권은 본사에 귀속돼 한국 코카콜라는 일본에 로열티를 일절 지급하지 않는다. 해외에서 성공한 브랜드 컨셉을 국내 소비자 기호에 맞춰 국내 생산, 판매하는 경우로 이해해달라”라고 전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