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보라빛밤' 무단차용해 흑미밥 광고한 CJ 햇반 측이 공식 사과했다

아이디어를 낸 네티즌에게도, 선미에게도 별도의 연락을 하지 않았다.
CJ 즉석밥 햇반
CJ 즉석밥 햇반

CJ제일제당 즉석밥 브랜드 햇반이 가수 선미의 ‘보라빛밤’ 아이디어를 제품 홍보에 무단차용했다가 공식 사과했다.

햇반 측은 22일 인스타그램에 “7월 17일 햇반 공식 계정에 업로드된 가수 선미님의 ‘보라빛밤’을 소재로한 콘텐츠로 인해 가수 선미님과 팬 분들, 해당 글로 불쾌감을 느끼신 분들, 무엇보다 해당 아이디어를 온라인에 처음 게시하신 원작자 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17일 햇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선미...아니 흑미가 부릅니다 보라빛밥”이라는 글과 함께 신제품 흑미밥 이미지가 올라왔다. 선미의 ‘보라빛밤’ 안무 중 포인트 손동작과 보라색 조명 등이 차용됐다. 이 아이디어는 한 네티즌이 최초로 제시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됐고, 햇반 측이 이를 홍보에 쓴 것이다.

그러나 햇반 측이 원작자인 선미에게도, 아이디어를 낸 네티즌에게도 양해 및 허락을 구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특히 21일에는 원작자 선미도 해당 게시물에 찾아와 ‘좋아요‘를 누르고 ”저 부르셨어요?”라고 반응해 이 논란은 더욱 주목을 받게 됐다. 당시 햇반 측은 선미의 댓글에 ”최근 너무 핫한 ‘보라빛밤’과 햇반의 흑미밥 제품이 맞아 떨어지는 요소가 있어 시그니처 손동작 등을 패러디했는데 이 점이 혹시라도 불편을 드린 건 아닐지 양해의 말씀 드린다”며 햇반을 한가득 보내 드리겠다고 적었다.

그러나 안일한 대응에 네티즌 비판 여론이 커지자 햇반 측은 사과문을 통해 ”해당 콘텐츠 소재는 인스타그램 DM을 통해 다수 제공 받았으며, 이를 SNS에 빠르게 반영하고자 하는 과정에서 미흡한 판단으로 사전 확인이 필요한 부분들을 고려하지 못했다”며 ”최초 게시하신 분과 아티스트에 대한 깊은 배려와 존중 없이 게시물을 제작, 운영한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햇반 측은 ”모든 분들의 말씀과 질책 하나 하나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해당 게시물은 즉시 삭제 조치, 해당 아이디어 최초 게시자 분께 연락 드려 가능하다면 직접 찾아뵙고 사과 드리도록 하겠으며 사례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가수 선미님께도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리며 별도 연락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상기 조치는 모두 진행 상황을 확인하실 수 있도록 지속 업로드해 드리겠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리며 여러분들의 의견 소중히 하며 소통할 수 있는 햇반이 되겠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