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9월 24일 11시 26분 KST

담배회사 필립모리스 회장이 "일반 담배 10~15년 안에 사라진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연구·개발 지출 98%를 비연소 제품에 투자했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앙드레 칼란조풀로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 회장

세계적인 담배회사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의 앙드레 칼란조풀로스 회장이 “10~15년 이내에 많은 국가에서 일반 담배 판매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머지않아 일반 담배가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24일 필립모리스에 따르면 앙드레 회장은 18일 신라호텔 서울에서 열린 온라인 세계지식포럼에서 ‘담배 연기 없는 미래 실현을 위해 지식이 어떻게 이바지할 수 있을까’를 주제로 발표했다. 

앙드레 회장은 “올바른 규제가 장려되고 시민사회의 지원이 함께한다면 약 10∼15년 이내에 많은 국가에서 일반 담배 판매가 더는 이뤄지지 않는 것이 현실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로움을 줄이려는 노력이 담배 산업에도 적용된다며 “에너지와 자동차 산업도 지속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담배와 니코틴 분야에서도 이런 관점으로 의견 교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필립모리스는 지난해 연구·개발 지출 98%를 비연소 제품에 쏟아부었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아이코스(전자담배 제품)에 대해 ‘위해저감 담배 제품(MRTP)’ 마케팅 인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