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6일 17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9월 07일 10시 08분 KST

방역당국이 이번 추석 연휴에는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추석 생활방역 수칙도 공개했다.

ASSOCIATED PRESS
(자료사진) 2016년 추석을 맞아 고향으로 향하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서울역의 모습.

추석 연휴가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줄 것을 권고했다. 그 때까지 무증상, 잠복감염을 완전히 통제하기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이동과 접촉을 줄여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이동제한령 같은 강제성이 있는 조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당국은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오후에 열린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같은 권고가 담긴 ‘추석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중대본은 우선 ”현재 (감염) 추세로는 3주 뒤인 추석 때까지 무증상, 잠복감염을 완전히 통제하기는 불가능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먼 거리를 이동해 모인 가족과 친지 모임에서 감염이 전파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번 추석은 가족과 친지를 위하여 가급적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중대본은 ”추석 명절에 이동 자제를 권고하는 게 많은 국민에게 아쉽고 안타까운 일이 될 것임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이번 명절은 나와 가족의 건강을 위해 집에서 쉬는 것을 꼭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ASSOCIATED PRESS
(자료사진) 서울에서 한 시민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0년 9월4일.

 

중대본은 몇 가지 추석 생활방역 지침도 공개했다.

우선 추석 명절기간 전·후 2주일(9월 셋째주~10월 셋째주) 동안 실내 봉안시설 방문객 사전예약제가 운영되며, 봉안시설 제례실·유가족 휴게실은 폐쇄하고 실내 음식물 섭취도 금지한다.

중대본은 ”봉안시설 운영자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출입을 제한한다”며 ”시설 이동 경로 및 안내 문구 표시로 방문자 동선을 분리하고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성묘나 봉안시설 방문은 가급적 자제하고, 9월 21일부터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이용해달라”고 권고했다.

방역당국은 또 벌초에 대해 산림조합, 농협 등에서 제공하는 벌초 대행 서비스 이용할 것을 거듭 권유했다. 만약 직접 벌초를 한다면 혼잡한 날짜와 시간을 피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음식물 섭취는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ma-no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방역당국은 추석 인구이동에 대한 대책도 내놨다. 철도 승차권은 사전 예매 시 창가 측만 판매하는 등 전체 판매 비율을 50%로 제한했다. 고속·시외버스도 창가 좌석을 우선 예매를 권고해 승객 간 거리 두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방역당국은 휴게소, 철도역 등 대중교통 시설의 밀집을 방지하는 방안을 시행하고, 현장점검도 진행한다. 고속도로 휴게시설에 테이블 가림판을 설치하고, 한 줄 앉기 좌석 배치를 한다. 휴게소 혼잡안내 시스템 운영하는 한편 공항·철도역·터미널 등을 수시로 소독한다.

백화점, 마트 등 유통시설은 직원과 고객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고객이 많이 모이는 행사나 시식·시음을 자제하도록 관련 업계와 협의 중이다. 중소 규모 슈퍼는 슈퍼조합 등 협·단체 중심으로 마스크 상시 착용 등 방역 관리를 실시하고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도 지원한다.

전통시장은 정기적 소독을 실시하도록 요청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중소기업청이 방역점검반을 구성해 주요 전통시장 200여곳의 방역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노인요양시설과 요양병원은 원칙적으로 면회를 자제하도록 하며, 부득이하게 면회하는 경우에도 병실(입실)면회는 금지한다. 사전예약제를 통해 투명 차단막이 설치된 공간에서만 비접촉 면회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