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6일 17시 28분 KST

"참석자들 입에 분무기로 소금물 뿌렸다" : 신종 코로나 집단 감염 대거 발생한 '은혜의 강 교회'가 예배 참석자들에게 한 것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성남 은혜의 강 교회

뉴스1/경기도 제공
성남 은혜의 강 교회에서 집단 감염자가 쏟아진 가운데 지난 8일 예배과정에서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된다며 신도들의 입에 분무기로 소금물을 뿌린 것으로 드러났다

성남 은혜의 강 교회에서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가운데, 이 교회에서 소독 목적으로 벌인 잘못된 대처가 집단 감염의 주원인이 됐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 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16일 브리핑에서 ”이달 1일과 8일 이 교회의 예배 CCTV를 확인한 결과, 교회 측이 두 날 모두 예배당 입구에서 예배를 보러온 사람들 입에 분무기를 이용해 소금물을 뿌린 것을 확인했다”며 ”이는 잘못된 정보로 인한 인포데믹(infodemic·정보감염증) 현상으로 본다”고 말했다. 코로나 19에 대한 잘못된 정보로 인해 감염이 더욱 확산했다는 의미다.

이 단장은 이어 ”이 교회 신도인 서울 광진구 확진자 입에 분무기로 소금물을 뿌리는 것이 확인됐고, 이 분무기를 소독하지 않은 채 다른 예배 참석자들의 입에 계속 뿌리는 모습도 확인돼 확진자가 더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앞서 성남시는 은혜의 강 교회 신도 40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은혜의 강 교회 확진자는 앞서 목사 부부를 비롯해 46명으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