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11일 16시 54분 KST

LH 투기 의혹 20건 확인: 정세균 총리가 변창흠 장관에게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LH 임직원 1만4000여명 대상으로 한 1차 전수 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스1
변창흠 국토부 장관과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한국주택토지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3기 새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고 밝혔다. 야권뿐 아니라 여권 내부에서도 경질론이 제기되고 있는 변 장관의 거취에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투기 의심 20건 중 11건이 변창흠 사장 재임 기간에 발생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토교통부와 한국주택토지공사(LH) 임직원 등 1만4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조사 결과 “20건의 투기 의심자를 확인했다”며 “20명은 모두 LH 직원들이며, 그 가운데 11건이 변 장관이 LH 사장 재임 시절에 일어났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 문제와 관련한 조사 과정에서 변 장관이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국민 걱정과 심정을 잘 안다. 그래서 어떠한 조치가 필요할지에 대해서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변 장관은 2019년 4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LH 사장을 지냈다.

국토부와 LH 직원 본인만을 대상으로 이뤄진 이번 조사는 경찰청에 꾸려진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와는 별도로 국무조정실에 꾸려진 정부합동조사단이 진행했다.

 

LH 직원 중 일부 개인정보 제공 불응

정 총리는 이번 조사에 개인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소수의 인원들이 있었다면서, “그분들은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이번 투기 의혹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 등을 온라인에 올린 LH 직원 등에 대해선 “가능한 방법을 통해 조사해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겨레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