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1월 13일 13시 52분 KST

정세균 총리가 '10만명 규모' 주말 집회를 앞두고 개최를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금은 거리두기 격상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뉴스1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이 주최하는 주말 대규모 집회에 대해 “지금이라도 집회를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전국적으로 약 10만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총리는 “집회 주관단체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겠다고 약속하지만 실제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질지는 장담할 수 없다”며 “여러 지역에서 감염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동시다발적 집회는 코로나 대규모 확산의 도화선이 되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 확진자 수가 엿새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방역에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라며 “현재와 같은 증가세 지속하면 거리 두기 단계 격상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지도 모른다. 이미 천안, 아산, 원주, 순천 등은 자체적 판단하에 거리 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고 경고했다. 

전국민중대회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이날 “방역에 보수와 진보가 따로 있지 않다”며 집회 자제를 요청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방역 지침 준수하면서 하겠다고 한다. 당연하지만 여전히 국민 걱정이 크다”며 “국민 걱정 존중해 대규모 집회 자중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집회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감염병 확산을 불러오는 집단행동은 자제해야 한다. 방역은 이념과 신앙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주최 측은 행사를 비대면으로 진행하거나 대폭 축소해야 한다. 만일 코로나가 확산한다면 주최 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 방역 당국과 지자체는 불법적 집회가 이뤄지면 동일한 원칙으로 강력히 대처해달라”고 촉구했다.  

10만명 규모  

민주노총과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노동·민중 단체들은 14일 서울과 광주 등 전국에서 10만명 규모의 민중대회 개최를 예고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민주노총과 산하·가맹조직들이 신고한 전국 민중대회 사전집회는 14일 오후 1시부터 4시께까지 영등포구·마포구·서초구 등 서울 30여개 장소에서 열린다. 오후 3시께부터는 1시간가량에 걸쳐 여의도공원 1문과 12문 사이에서 99명 규모의 민중대회 본 집회가 열린다. 매주 집회를 해온 보수단체들도 종로구 현대 적선빌딩이나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 강남역, 청계천 일대 등에서 오후 1∼6시 집회와 행진을 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3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91명으로 70일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