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01일 14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01일 15시 12분 KST

'동반 사퇴' 불 지핀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먼저 만나자고 했다

두 사람은 국무회의 전 10분간 따로 이야기를 나눴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장으로 함께 이동하고 있다. 2020.12.1

정세균 국무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둘이서만 만났다. 시간은 짧다. 10분.

두 사람은 1일 오전 국무회의를 앞두고 정부서울청사 국무총리 집무실에서 만났다. 정 총리가 요청해 성사된 자리다.

총리와 법무부 장관의 만남에 이목이 쏠리는 이유는 전날(11월30일) 정세균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동반 사퇴’를 건의했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전날 청와대 주례회동 당시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징계 절차와 상관없이 윤 총장이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상태를 자초한 만큼 자진사퇴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추 장관의 사퇴도 피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이에 총리실은 총리가 ‘동반 사퇴’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총리가 윤 총장은 자진사퇴하는 것이 맞고, 그러고 나면 추 장관도 물러나는 게 맞지 않겠냐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다”고 한겨레에 설명했다.

‘동반 사퇴’ 보도 하루 뒤 정세균 총리와 추미애 장관의 만남에서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등 일부 언론에서는 정 총리가 추 장관에게 동반 사퇴를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법무부는 사퇴 논의 관련 보도를 일축했다.

법무부는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금일(1일) 법무부 장관은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에 들어가 현 상황에 대해 대통령께 보고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오전 국무회의 전 총리께도 상황을 보고드렸으며, 대통령 보고 때와 총리면담 시 일부 기사에 보도된 것처럼 사퇴 관련 논의는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