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08일 10시 06분 KST

35년째 걸려있던 전두환이 쓴 대전현충원 현판이 '안중근 글씨체'로 교체된다

지난해부터 교체 요구가 있었다.

 

 

뉴스1
국립대전현충원 현충문에 걸려 있는 전두환의 친필 현판.

전두환이 쓴  국립대전현충원 현판과 헌시비가 안중근 글씨체로 교체된다.

8일 국가보훈처는 ”지난해부터 교체 요구가 있었던 현판(현충문)과 헌시비는 1985년 대전현충원 준공을 기념해 당시 대통령이었던 전 전 대통령의 글씨를 받아 제작된 후 35년째 관리해온 시설물”이라며 ”역사·문화재·보훈·법률 분야 등 각계 전문가 의견과 자문을 거듭하여 시설물 교체 여부를 검토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국립묘지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분들의 충의와 위훈을 기리기 위해 국가가 직접 관리하는 장소라는 점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신규 헌판과 헌시비의 서체는 ‘안중근체‘로 교체될 예정이다. ‘안중근체‘는 안중근 의사가 자필로 쓴 ‘장부가’ 한글 원본의 자소를 발췌해 개발됐으며, 안중근 의거 110주년 기념식에서 공개됐다. 

보훈처는 시설물 교체 작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기존 현판 위치에 새로 제작한 현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현판은 5월 중 교체되며, 헌시비는 재료 준비 등의 시간을 고려해 6~7월쯤 교체될 예정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분들을 안장하는 마지막 예우 장소인 국립묘지가 앞으로 국민의 마음에 보다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엄중히 시설물을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