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1월 03일 21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04일 19시 28분 KST

“빨리, 많이 맞는 게 중요” 백신 중요성 강조한 천은미 교수가 정작 본인은 1차 접종만 완료한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상의 이유로 1차 접종만 완료했다.

'대한민국 정부' 트위터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다수의 방송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했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가 건강상의 이유로 1차 접종만 완료했다고 밝혀 논란을 야기했다.

천 교수는 지난달 31일 YTN 뉴스라이브에 출연해 방역패스와 관련해 “형평성 문제가 있을 것 같다”면서 “생필품을 사러 가는 백화점, 마트 등 공간에 백신패스를 적용한다면 나는 들어갈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건강상 문제 때문에 1차 접종밖에 완료하지 못했다”라며 “백신패스를 적용할 때는 어떤 과학적인 형평성을 가지고 접근하는 게 필요하다. 마스크를 벗지 않는 공간에서는 전염 가능성이 별로 없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서 과학적으로 방역을 접근했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YTN 뉴스라이브
건강상의 이유로 1차 접종만 완료했다고 밝힌 천은미 교수.

이후 천 교수의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분분했다. 그동안 다수의 방송을 통해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방역 전문가가 정작 본인은 1차 접종만 완료한 상태였기 때문이다. 

천교수는 지난해 3월 정보 홍보물인 ‘공감’ 인터뷰에서도 “지금은 무엇보다 ‘빨리, 많이’ 맞는 게 중요하다. 예방접종에 대한 거부감을 줄여줄 정부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백신 접종을 독려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천 교수는 이날 YTN 뉴스큐에서 출연해 1차 접종밖에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원래 항생제 대부분에 알러지를 갖고 있었다”면서 “1차 접종을 맞기 까지 정말 많은 고민을 했었다. 솔직히 목숨을 건다는 느낌을 받은 분도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1차 접종 후 겪은 증상에 대해 “생활이 곤란할 정도로 어지러움이라든지 시력 저하, 멍이 수시로 들고 저림 증상 때문에 거의 일상 운동을 할 수 없는 부작용들이 단기간이 아니라 상당 기간 시행됐다”라며 “낮았던 백혈구가 더 떨어졌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백신에 대한 지나친 우려는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천 교수는 “백신접종을 통해서 중증이나 사망 예방효과는 연구에 나와 있는 것”이라며 “대부분의 입장에서 백신접종은 이득이 높지만 저와 같은 소수 또 저보다 훨씬 어려움에 처해 있는 여러분이 계실 거다. 그분들에 대한 배려를 부탁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YTN 뉴스큐
백신 접종 완료 못 한 이유를 밝히고 있는 천은미 교수.

한편 정부는 3일부로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에 유효기간 6개월을 적용했다. 오는 9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시행되며, 미접종자가 방역패스 시설을 이용하려면 48시간 내 발급받은 PCR 음성확인서를 제시해야 한다. 단, 청소년 방역패스는 3월 1일부터 시행되며 12~17세는 제외된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