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나무를 사지 않아도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가 가능한 DIY 아이디어들

나만의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

벌써 12월이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서 평소 크리스마스 장식을 하지 않던 사람도 올해는 코로나19로 집에 머물며 크리스마스를 어떻게 보낼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나만의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로 추억을 쌓아보는 건 어떨까? 남들이 다 하는 거 말고 나만의 스타일로 즐거움을 찾으며 인스타그램에 인증샷까지 남길 수 있다!

물론 ‘진짜 나무’로 크리스마스 트리를 구하는 방법도 있지만, 진짜 나무를 사려면 은근히 가격이 나간다는 사실에 망설여질 수 있다. 성가신 손질을 해야 할 수도 있고 크리스마스가 지난 다음에 처리하기도 힘들 수 있다. 플라스틱 나무는 비교적 저렴하지만 재활용도 어렵고 환경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여기 비싼 돈을 들이지 않고 환경 문제 없이, 쉽게 구할 수 있는 재활용 가능한 간단한 재료로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수작업과 창작을 선호하는 사람들을 위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가득한 블로그, 소셜미디어를 참고해보자. 약간의 영감, 창의성 및 실용성으로 우리는 쉽게 새로운 세대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 수 있다. 여기 몇 가지 아이디어를 소개한다.

미니멀리스트 크리스마스 트리

깔끔한 장식으로 미니멀리스트를 위한 크리스마스 트리다. 판자와 약간의 접착제로 만들 수 있으며 이보다 심플할 수는 없다. 에너지 절약 전구로 장식하는 걸 추천한다.

심플하지만 따뜻한 느낌의 크리스마스 트리

산책 중 모은 나뭇가지를 모아 쉽게 만들 수 있다. 심심한 벽 한쪽 면에 붙이면 자리를 크게 차지하지 않고도 근사하게 분위기를 낼 수 있다.

꿈과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

심플하게 일자로 (이미 죽은) 나뭇가지를 이어붙이기만 해도 멋진 트리가 탄생한다. 또 솔방울 오너먼트와 크리스마스 트리의 조합은 최고다. 원하는 오너먼트를 마음대로 조합해보자.

마음을 담은 페이퍼 크리스마스 트리

두꺼운 종이나 판지로 나무를 만드는 건 어떤가? 카드를 붙여 장식하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남길 수 있다.

아이와 함께 스티커 크리스마스 트리

스티커를 이어붙여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드는 걸 어떨까?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활동으로도 추천한다.

오랜된 사다리의 화려한 변신 크리스마스 트리

혹시 집에 안 쓰는 사다리가 있다면 바로 여기 활용 방법이 있다! 맨 위에 별 오너먼트로 장식하는 게 포인트다. 투명한 낚싯줄 등을 이용해 원하는 모양의 오너먼트를 이으면 유니크한 나만의 트리를 쉽게 만들 수 있다.

*허프포스트 프랑스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