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01일 20시 56분 KST

'오징어 게임' 필리핀 출신 배우가 한국의 마을버스에서 겪었던 인종 차별 경험담

양배추가 왜 거기서 나와...........

유튜브 '아시안 보스'/뉴스1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크리스찬 라가힐.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필리핀 출신 배우가 한국에서 경험했던 충격적인 인종 차별 경험을 털어놨다.

주인공은 ‘오징어 게임’ 276번 참가자로 출연했던 크리스찬 라가힐이다. 라가힐은 ‘오징어 게임’ 4회 ‘쫄려도 편먹기’ 편에서 파키스탄 출신 이주 노동자 알리 압둘(아누팜 트리파티)과 팀을 이뤄 눈길을 끌었다.

크리스찬 라가힐의 본업은 배우가 아니다. 그는 현재 마케팅 컨설턴트 겸 데이터 애널리스트로 일하고 있으며, 파트 타임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을 비롯해 영화 ‘협상‘, ‘승리호‘,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등에 출연했다.

유튜브 '아시안 보스'
배우 크리스찬 라가힐.

라가힐은 지난달 24일 공개된 유튜브 ‘아시안 보스’와의 인터뷰에서 마을버스에서 겪었던 충격적인 인종 차별을 고백했다.

″마을버스 뒤쪽에 앉아 가고 있었다. 50대 후반으로 보이는 여성이 나를 쳐다봤는데 나중에는 내 얼굴에 양배추를 집어던졌다. 쓰고 있던 안경이 부러졌다. 왜 그러냐고 물었을 때 그 여성은 대답을 하지 않았다. 옆에 있던 다른 승객은 ‘양배추를 던진 여성이 한국 사람이 아닌 당신이 버스에서 내리도록 하기 위해 그런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당시에 나를 더욱 힘들게 했던 건 마을버스에 있던 어떠한 사람도 나를 도와주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이후 라가힐을 버스에서 내렸지만 한국말이 서툴렀던 탓에 택시를 탈 수 없었다고. 라가힐은 당시를 떠올리며 ”그때 전 한국말을 잘할 수 없었고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이해할 수 없었고 눈물이 났다”라고 말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