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3일 16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13일 16시 54분 KST

조선대학교가 홍진영의 석사 논문 표절 의혹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한두 달 가량이 걸린다.

뉴스1
가수 홍진영

조선대학교가 가수 홍진영의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신속한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조선대 대학원위원회는 13일 참석위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홍진영 석사 논문 표절 의혹 조사를 대학연구윤리원 산하 연구진실성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학교는 석사 논문 표절이 확인되면 석·박사 학위를 취소할 예정이다.

홍씨가 석·박사학위를 반납하겠다고 하면서도 표절은 인정하지 않고 있어 교칙과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나온 절차대로 표절 여부를 판정하도록 했다.

이날 회의에서 민영돈 조선대 총장은 “홍진영 논문 표절 의혹은 엄중한 사안”이라며 “절차나 소요 시간을 최대한 단축해 신속하고 단호한 결과를 내야 한다”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대 한 관계자는 “당사자 소명을 듣는 등 절차를 다 따르면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한두 달 가량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최대한 빨리, 연말 안에라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진영 논문 표절 의혹에 석사·박사 학위 반납하겠다

앞서 국민일보는 최근 홍진영의 석사 논문을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로 검사한 결과 표절률이 74%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홍진영은 논문 표절 논란에 ”지난 10여 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하고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2009년 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을 취득했다.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논문을 만들었다”면서도 “하지만 당시 문제없이 통과됐던 부분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 %라는 수치로 판가름 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홍진영은 2009년 조선대 무역학과에서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 제목의 논문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2년에는 같은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