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8일 07시 42분 KST

안무가 아이키가 '환불원정대' 안무 관련 악플로 멘탈 나갔을 때 유재석은 그에게 손수 전화를 걸었다

앞서 아이키는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 데뷔곡 ‘돈 터치 미’ 안무를 맡았다.

MBC
'환불원정대' 데뷔곡 안무 맡은 아이키.

 

안무가 아이키악플에 시달렸을 때 유재석에게 위로받았다고 했다. 앞서 아이키는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 데뷔곡 ‘돈 터치 미’ 안무를 맡았는데, 당시 ”안무가 너무 1차원적”이라는 등의 악플에 시달린 바 있다.

아이키는 지난 27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당시를 언급하며 ”(환불원정대) 첫 방송 후 악플이 많이 달렸다. 언니들이 다들 너무 톱클래스다보니 기대치가 다들 높으셨다”면서 ”안무가 이렇게 논란이 될 수 있구나 싶어서 그때 멘탈이 나갔었다”고 말했다.

MBC
'라디오스타' 출연한 아이키

 

그러면서 아이키는 ”그때 유재석한테 별도로 연락이 왔다”면서 ”우리 열심히 잘했고, 너 너무 잘했으니까 걱정하지 마. 고마워‘라고 위로해주셨다”고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원래 힙합 쪽을 좋아해서 ‘방송댄스’인 환불원정대도 저한테는 도전이었다”며 ”호불호가 갈렸는데, 저는 언니들이 만족했기에 저도 만족한다”고 말했다.

‘환불원정대‘는 지난해 10월 MBC ‘놀면 뭐하니‘에서 선보인 프로젝트 그룹이다. 당시 유재석이 프로듀서 ‘지미유’로 활약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