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1일 22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21일 23시 08분 KST

'편스토랑' 추성훈이 청주 한 병과 마늘 100알을 넣은 미역국을 선보였다

마늘 100개????

KBS2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추성훈이 청주 한 병과 마늘 100알을 넣은 미역국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추성훈이 강남-이상화 부부에게 일본에서 즐겨 먹었던 엄마표 미역국을 선보였다. 

이날 추성훈은 미역국에 들어갈 마늘 40알을 다졌다. 수북한 다진 마늘 양에 지켜보는 모든 이가 놀라워했다. 또한 추성훈은 물에 불려서 사용하는 건미역이 아닌 생미역을 끓는 물에 넣었다.

KBS2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추성훈은 강남에게 청주 한 병을 미역국에 넣으라고 부탁했다. 영상을 보던 붐은 “진짜 한 병을 다 넣냐”며 궁금해했다. 강남은 “그렇다. 추성훈 형 어머니가 일본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만들다 보니 한국식 전통 미역국과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미역국에 들어가는 소고기도 샤부샤부용으로 나온 우둔살을 넣었다. 거기에 일본간장과 맛술을 추가했다. 대망의 하이라이트인 마늘 40알까지 모두 넣었다. 맛을 본 추성훈은 만족스럽지 않자 계속해서 마늘을 넣었다. 이에 출연진들을 “저 정도면 마늘국 아니냐”며 경악했다. 강남은 “마늘 100알이 들어갔다”고 알렸다. 

KBS2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드디어 완성된 미역국을 맛보게 된 이상화. 그는 예상과는 다르게 “너무 맛있다”고 감탄해 보는 이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남도 “너무 맛있다. 먹고 신기해서 깜짝 놀랐다”며 “먹어보니까 마늘을 왜 이렇게 많이 들어가야 하는지 알겠고, 맛술과 조합이 너무 예술이더라”고 평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