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6일 17시 30분 KST

전여옥 전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문재인 대통령이 시킨 것"이란 음모론을 내놨다

추 장관 혼자서 저지른 '범죄의 세계'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뉴스1
전여옥 전 국회의원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명령 등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문한 것이란 음모론을 꺼냈다.

전 전 의원은 26일 블로그에 ‘여성 폭력 청부업자?’라는 글을 올렸다. 이 제목의 주인공은 추 장관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 글에서 ”지금 추 장관이 희희낙락할 수도 있지만 역사의 법정에서 이미 그는 죄인”이라며 ”단순히 윤 총장을 직무배제시킨 ‘업무적 살인자‘가 아니라 이 나라 ‘법치주의‘와 ‘민주주의’의 살인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상황이 추 장관 혼자서 저지른 ‘범죄의 세계‘가 아니라고 강조한 전 전 의원은 ”추 장관은 손수 목을 칠 명분도 자신도 능력도 없는 문 대통령의 청부를 받고 ‘청부살인’을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 대통령을 두고 ”엄청난 국가손해를 끼친 ‘월성원전 셧다운‘부터 청와대 7개 부서가 조직적으로 움직인 ‘울산시장 부정선거’까지, 윤 총장의 검찰이 파헤쳐 들어가자 두려웠던 것”이라며 ”이것은 탄핵 사유로서 차고도 넘치기 때문이다. 결국 그 화근을 도려내야 했고 그 청부살해를 마다않는, 권력에 눈이 어두운 추 장관이 해결사를 자처한 것”이라고 원색적 비판을 가했다.

또 문 대통령이 추 장관의 윤 총장 징계 요구와 업무 배제에 아무런 말이 없었다며 ”국민들은 가혹한 세금에 허덕이고 겉만 요란한 ‘K-방역’에 고통스럽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여권에서 추 장관 명령을 처음으로 비판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말을 언급하며 ”‘국민들을 편하게 해주는 집권세력이 됐으면 좋겠다’고 한 조 의원은 너무 과한 것을 언급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