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9일 13시 50분 KST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법무부의 절대 지지 않는 꽃길'이라며 지지자들로부터 받은 꽃바구니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대검찰청 앞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지하는 화환이 늘어섰다.

추미애 인스타그램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개월 만의 공식 인스타그램 활동을 재개하며 올린 게시물은 지지자들로부터 받은 꽃바구니 행렬이었다.

추 장관 인스타그램에는 18일 ”법무부의 절대 지지 않는 꽃길을 아시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4장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 추 장관은 흐뭇한 표정으로 법무부 앞부터 집무실까지 발을 옮기는 곳마다 들어찬 꽃바구니들을 보고 있다. 또 무릎을 굽히고 앉아 ‘내가 추미애다‘, ‘사랑합니다’ 등 꽃바구니에 적힌 지지자들의 응원 문구를 읽기도 하는 모습이다.

이어 추 장관 측은 ”매일 장관님에게 들어오는 수많은 꽃다발로 만들어진 장관실 꽃길”이라며 ”퇴근길에 또 한가득 쌓인 꽃다발에 장관님 찐멈춤”이라고도 적었다.

또 ”이 자리를 빌려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꽃 향기가 가득한 장관실에서 그나저나 장관님은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라고 덧붙였다.

지지자들의 대량 꽃 선물은 추 장관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대검찰청 앞에는 추 장관이 ‘라임 사태’ 등과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지난달 19일부터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보수단체들의 거대 화환들이 세워졌다.

뉴스1
보수 단체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겠다며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앞에 세운 화환들

이들이 보낸 화환에 달린 응원 문구에도 ‘우리가 윤석열이다‘, ‘윤석열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등 비슷한 표현들이 담겼다.

추 장관의 화환 게시물을 향한 반응도 엇갈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받은 꽃 사진들을 붙여 놓고 ”응원 화환 비교”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나이트클럽 ‘칼춤’ 신장개업. 입구에서 ‘뎅부장’을 찾으세요”라며 ”이분은 윤 총장에게 개인적으로 질투를 느끼나 보다. 하는 일마다 사감이 잔뜩 묻어난다”고 조소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