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2일 17시 27분 KST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박순철 남부지검장 사의 표명에 "유감스럽다"고 했다

조만간 후속 인사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 수사를 지휘하던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등에 반발하며 사의를 표명하자 추 장관이 ”유감스럽다”며 조만간 후속 인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22일 박 지검장과 관련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할 중대한 시기, 상급기관과 정치권으로부터 독립된 철저한 수사에 관한 책무와 권한을 부여받은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 유감스럽다”는 입장문을 냈다.

그는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고 진실 규명에 전념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독립적 수사지휘 체계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금명 간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정치가 검찰을 덮어 버렸다”면서 자리에서 내려오겠다고 했다.

그는 ”검찰총장 지휘 배제의 주요 의혹들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면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납득할 수 없다는 뜻을 전했다. 또 이 사건으로 인해 자신이 ‘정치검사’인 것처럼 알려지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