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2일 13시 52분 KST

줄리안이 '추미애 딸 식당 단골이라 법무부 홍보대사 된 연예인' 조선일보 보도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JTBC '비정상회담'으로 얼굴을 알린 벨기에 출신 방송인이다.

법무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제1기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 위촉식에 참석하고 있다.

JTBC ‘비정상회담’으로 얼굴을 알린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딸 식당 홍보하고 법무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는 의혹을 해명했다.

줄리안은 21일 인스타그램에 ”어이가 없어서 대응을 해야하나 고민했다”면서 ”결론부터 말하자면 법무부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없고, 사회통합프로그램 멘토단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때부터 이미 활동하고 있었다”는 글을 적었다.

그는 이와 함께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 유튜브에 자신이 ′이민자 멘토’로 소개된 사진을 첨부했다.

줄리안은 “2019년 박상기 장관님 당시 (사회통합프로그램) 시범 멘토단으로 활동했다”며 ”시범(운영)이 잘 돼서  이전부터 공식 멘토단 이야기가 나왔다가 진행이 늦어져 추 장관 당시 출범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35명 중 한 명일 뿐이고 ‘비정상회담’에 출연했던 몇명도 함께 멘토단으로 위촉됐다”며 ”그 35명과 함께 위촉되면서 추 장관을 처음 만나게 됐다. 그날 한 번 밖에 뵌 적 없다”고 설명했다.

이 멘토단 프로그램은 한국 영주권 획득을 위한 필수 과정 사회통합프로그램을 교육받는 수강자들을 상대로 이뤄진다. 멘토단은 프로그램 이수자에 한해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다.

앞서 조선일보는 과거 추 장관의 딸이 운영하던 식당을 방송에서 단골이라 소개한 연예인이 법무부 홍보위원으로 위촉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연예인은 줄리안으로 밝혀졌다.

법무부는 이에 대해 ”법무부는 해당 연예인을 ‘제1기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의 일원으로 위촉한 사실이 있을 뿐 ‘법무부 홍보대사’로 위촉한 사실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줄리안은 당시 방송에서 ‘단골 식당을 여러개 소개해달라’고 요청했고, 여러 후보를 추려 제출하자 제작진이 그 중 한 곳을 선정한 것 뿐이라며 추 장관 딸과 무관함을 강조했다.

그는 ”(가게에) 자주 갔지만 만나도 안부만 물을 뿐 개인적인 연락처도 없었고, 사장님의 신분에 대해 가게 사장님인 것 이외에는 아는 것이 없었다”고 했다. 추 장관 딸이 운영하는 가게라는 것도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덧붙였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