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3월 07일 17시 13분 KST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무혐의'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 "의심스러운 데가 많았는데"라고 말했다

추미애 전 장관이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했다.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가리켜 “온 가족이 장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추켜세웠다.

추 전 장관은 지난 5일 공개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유튜브 방송에서 “(내가 검찰에) 당해보니까 알겠더라”며 “(조 전 장관의) 아내, (조 전 장관 딸의) 엄마가 수감 중인 걸 한번 생각해보라. 참 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후회되는 것도 있었다. 선거에 불리할까봐 거리두기를 했다”며 “사람은 겪어보지 않으면 남의 상처를 가늠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을 받았으나, 서울동부지검은 불기소 결정을 내렸다.

반면, 추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 특혜 의혹 등을 받았던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선 “그렇게 의심스러운 데가 많았는데 부럽다”며 비꼬았다. 그는 “내 아들은 군대 다 갔다 오고 남들만큼 휴가도 못 썼는데 병가를 썼다고 압수수색을 당했다”며 “(나 의원은) 십수개 혐의를 소환 한 번 안 당하고 무혐의를 받을 수 있는지 과외라도 받아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또한 검찰의 ‘한명숙 수사팀 위증교사 의혹’ 무혐의 처분을 두고 서는 “흐지부지하려고 사건을 탈취했다”며 “검찰총장 법과 원칙은 휴지통에 들어간 것과 같다”고 날을 세웠다. 대검은 최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위증교사 의혹에 연루된 재소자들과 수사팀 검사들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

한겨레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