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9월 01일 17시 28분 KST

추미애 장관이 '아들 부대에 전화해 휴가 연장 요청' 의혹을 부인했다 (영상)

”수사하면 명명백백 밝혀질 것 아니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017년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중 한 명이 추 장관 아들 서 모 씨(27) 군 복무 당시 소속 부대에 전화해 휴가 연장을 직접 요청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런 사실이 있지 않다”며 전면 부인했다.

추 장관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해 추 장관의 보좌관이라고 밝힌 인물이 ‘추 장관 아들 서 씨의 휴가를 전화로 요청했다’는 보도를 거론한 박형수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렇게 답변했다.

이어 추 장관은 ”뭐라 언급하면 수사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고 질의하는 의원이 말하는 것도 수사 분위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수사하면 명명백백 밝혀질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그런 사실이 없다는 게 보좌관이 (군부대에) 전화를 안 했다는 건가”라는 질의에 추 장관은 ”사실 확인 안 된 2차 제보자의 발언을 가지고, 기사화하고 저를 단정 지어서 말하는데 이 자리에서 수사 관련 사항을 답할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에 박 의원은 ”만약 당시 보좌관이 부대 관계자에게 전화했다면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면서 ”만약 장관이 개인적인 일을 보좌관에게 시켰다면 역시 직권남용죄가 된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직권남용죄가) 맞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