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20일 15시 34분 KST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손잡고 추미애 법무장관 탄핵소추안을 제출했다

‘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며 여당과 대립하고 있는 상황과 일맥상통한다.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20일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법무부 장관 탄핵 소추안’을 직접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권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인사·지휘권 남용에 따른 법치주의 위협이 현실화하고 있다”며 ”법치주의에 대한 위법을 시급하게 교정하고자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공동 발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뉴스1
국회 의안과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소추안 제출하는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2020. 7. 20.

이어 ”이번 본회의에서 국회의원의 양심과 소신에 따라 탄핵 소추안이 가결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며 ”그렇지 못한 결과를 초래해도 추 장관이 법무부 장관 자리에서 물러날 때까지 야당은 힘을 모아 탄핵 소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추 장관은 역사상 그 어느 법무부 장관보다 많은 위법을 저지르고 품위를 손상시켰으며 수사의 독립성을 해친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검찰청법 상 여러 권한을 남용하고 수사에 열심인 검사들을 모두 쫓아버렸다”라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도 많은 찬성표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2020. 7. 20.

앞서 통합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추 장관의 해임을 요구한 바 있다. 또 권 원내대표와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 의안과에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 장관의 공정한 직무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한 바 있다.

추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는 야당이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부당성을 지적하고 있는 상황 및 ‘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며 여당과 대립하고 있는 상황과 일맥상통한다.

이밖에 추 장관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둘러싼 검찰 내부 충돌을 거론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야권뿐만 아니라 여권에서도 추 장관의 언행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한편 추 장관 탄핵안은 21일 본회의에 보고되고, 오는 24일 표결이 이뤄질 전망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