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4일 13시 46분 KST

연세대가 '총여학생회 존속이냐 폐지냐'를 학생 총투표로 결정한다

'은하선 강연 논란'에서 촉발됐다.

뉴스1

연세대에서 총여학생회 존폐를 가를 학생 총투표가 치러진다.

4일 한겨레에 따르면,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전날 공고를 내 “‘총여학생회 재개편 요구의 안’을 학생 총투표에 부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공고문에서 “학생 총투표는 10일 이전에 공고하며, 긴급을 요하는 경우 5일 이전에 공고할 수 있다”며 “4일 있을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서 논의 후 일정을 공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운영위 논의에 따라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늦어도 다음 주까진 투표가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연세대 총여학생회  재개편 논의는 총여학생회가 지난달 24일 페미니스트 강사 은하선씨의 교내 강연 ‘대학 내 인권활동 그리고 백래시’를 추진하면서 촉발됐다. 일부 학생들은 은씨가 십자가 모양의 자위 기구 사진을 개인 SNS에 올린 점 등을 들어 기독교 학교인 연세대에서 은씨 강연을 여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반대했다. 연세대 총여학생회가 은씨 강연을 예정대로 열자, 강연 다음 날인 25일에는 ‘총여학생회 재개편 추진단‘이라는 학내 단체가 구성됐다. 추진단에선 총여학생회를 학생인권위원회로 변경하고, 투표권을 여학생에서 학부생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을 내걸고 총투표를 위한 서명을 받았다. 여기에 3000여명이 서명해 ‘학생 10% 이상의 요구’라는 연세대 총학생회칙의 총투표 실시 요건을 채웠다.

추진단 쪽 학생들은 ”여학우에게만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있는 총여학생회를 전체 학생들의 학생회비로 운영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이에 대항해 만들어진 모임인 ‘우리에게는 총여학생회가 필요하다’에서는 ”성폭력 방지 등 현재 총여학생회가 수행하는 일들은 다른 단체에서 진행하기 어렵다”며 ”학생인권위원회가 필요하다면 추가로 신설해야지 총여를 재개편하자는 것은 실질적 폐지 요구”라고 맞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