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16일 23시 08분 KST

“검색 사이트에 나오는 진짜 검사 사칭” 최예빈이 데뷔 전 보이스피싱을 당해 전 재산 90만원을 날렸다고 털어놨다

심지어 따뜻한 응원까지 해줬다는 가짜 검사?!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데뷔 전 보이스피싱을 당한 최예빈.

배우 최예빈이 데뷔 전 보이스피싱을 당해 전 재산을 날렸던 경험담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SBS ‘펜트하우스’에서 활약했던 최예빈, 진지희, 김현수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최예빈은 “보이스피싱은 가족 관련된 것만 오는 줄 알았다. 국가기관을 사칭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상상조차 못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가짜 검사가 ‘통장이 도용당했다. 협조하지 않으면 같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라며 “검색 사이트에 나오는 진짜 검사를 사칭한 사람이었다. 그걸 믿고 1시간을 통화했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최예빈은 데뷔 전,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었다고. 그는 “통장에 전 재산이 90만 원 있었다. 차라리 돈을 보내라고 했으면 의심을 했을 텐데, 그걸 문화상품권으로 바꾸라고 했다. 바로 90만 원 어치를 주문했다. 일련번호만 알려주면 사건 끝나고 돈으로 돌려준다고 해서, 일련번호를 알려줬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날 이후로 통장 잔고가 0원이 됐다”라며 “그날 운동이 예약되어 있었다. 운동을 가서 선생님한테 사정을 이야기하고, 전화가 올 수 있다고 양해를 구했다. 선생님이 보이스피싱이 아니냐고 물어서 아니라고 했는데, 그 이후로 (가짜 검사가) 내 전화를 안 받았다”라고 전했다.

결국 뒤늦게 보이스피싱을 당한 걸 깨닫고 경찰서를 찾았다는 최예빈. 그는 “강남경찰서에 갔는데, 거기에 또래 여성분이 앉아 있었다. 나랑 비슷한 시간대에 똑같은 검사 이름으로 당해서 온 거였다”라고 말했다.

이에 MC 서장훈이 “1시간 동안 (가짜 검사와) 무슨 이야기를 했냐?”라고 물었고, 최예빈은 “직업이 뭐냐고 물어봐서 연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더니, 나중에 TV에 나오면 보겠다고 따뜻하게 나를 응원까지 해줬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