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31일 14시 04분 KST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에서 최우식이 주목받은 이유

자리 배치마저 그를 돕지 않았다.

최우식은 자신이 출연한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에 파란 재킷과 빨간 상의, 베이지 톤 바지를 입고 나타났다. 평상시라면 스타일리시하다고 평가받았을 그의 패션이 이날 현장에서는 웃음 소재가 되어버렸다.

뉴스1
최우식

3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이제훈, 안재홍, 박정민 등 출연진은 모두 검은 옷을 입은 채 현장에 나타났다. 그 가운데 최우식은 그 누구보다 화려한 의상을 입은 채로 등장했다. 심지어 자리마저 정중앙에 앉게 됐다. 

뉴스1
사냥의 시간
뉴스1
사냥의 시간

현장 취재에 나선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최우식은 ”오늘 드레스코드를 혼자만 전달받지 못한 것 같다”라는 MC 박경림의 말에 ”좀 실수한 것 같다. 예쁜 옷 그냥 입었는데, (다른 사람들에 비해) 좀 밝은 걸 입은 것 같다”라고 털어놓았다.

최우식은 영화 ‘사냥의 시간’에서 기훈 역을 맡았다. 영화는 감옥에서 출소한 준석(이제훈)이 가족 같은 친구들 장호(안재홍), 기훈(최우식)과 함께 새로운 인생을 위한 위험한 작전을 계획하던 중 추격자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사냥의 시간’은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