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6일 14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06일 14시 46분 KST

최숙현 선수에게 폭언·폭행 일삼은 팀닥터의 정체를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경주시체육회는 팀닥터 안모씨에 대한 고발을 검토 중이다.

뉴스1
7월6일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철인3종팀 김규봉 감독(왼쪽부터), 코치, 선수가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철인3종 경기 국가대표를 지낸 고 최숙현 선수를 죽음으로 내몬 ‘팀닥터’ 안모씨는 의사 자격증은 물론 관련 자격증 또한 전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그의 정체를 알고 있는 체육계 관계자도 전혀 없었다.

6일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긴급 현안 질의를 진행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가혹행위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경주시청 철인3종팀 김규봉 감독 등 체육계 관계자들이 대거 출석했다. 그러나 팀닥터 안모씨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

현안 질의에서 나온 팀닥터 관련 답변을 모았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개인적인 신상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특별조사단 단장)
”팀닥터에 대한 정보는 없다”

 

김진환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장
”실제 닥터가 아니고 자격증도 없고, 조그만 개인병원에서 운동 처방하고 잡일하는 사람으로 안다”
″언론에서 정보를 얻었다. 저희가 조사한 건 아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폭행 사건이 파악되지 않는다’ 경주시 체육회 입장에 대해 동의하느냐?
=”우리는 이 부분에 대해선 정보가 전혀 없다”

 

김규봉 경주시청 철인3종팀 감독
”호칭을 닥터라 불렀던 것일 뿐 팀닥터는 아니다. 2008년 병원에서 처음 알게 됐고, 치료를 잘한다는 소문에 안씨가 병원 일을 그만두고 프리랜서가 됐을 때 선수들과 선수 부모들 요청에 의해 (팀에) 오게 된 것이다”

″정보가 전혀 없다”고 답변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도종환 문체위원장이 ”누가 주요 가해자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느냐”고 재차 묻자 ”내 말은 현재 소재를 말한 것이다. 팀닥터가 어딨는지 그걸 물은 것으로 인식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뉴스1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 선수 추가 피해를 증언하고 있다.

팀닥터에 관한 충격적인 증언이 추가로 나오기도 했다. 문체위 현안 질의에 앞서 국회 소통관에서는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추가 피해를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팀닥터 안모씨가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져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폭로했다.

안모씨는 그동안 선수들에게 자신을 대학교수로 소개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안씨는 평소 ‘수술을 하고 왔다’는 말을 자주한 것으로 전해진다.

동료 선수들에 따르면 팀닥터 안모씨는 심리 치료를 받고 있던 최숙현 선수에게 ‘극한으로 끌고 가서 자살하게 만들겠다’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뉴스1
고 최숙현 선수의 생전 모습.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씨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선수 부모들끼리는 ‘쟤(팀닥터 안모씨) 돌팔이가 아니냐’ 의심한 게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도 하고 주위에 분들도 그렇게 얘기를 하고 그래서 그렇게 (미국 유학파 의사라고)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팀닥터 안모씨는 지난해 12월 지병을 이유로 경주시청팀을 떠난 상태다. 현재는 경상북도 경산에 거주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안모씨는 고 최숙현 선수의 사망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오른 뒤에도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이후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열린 경주시체육회 인사위원회에도 안모씨는 ‘지병으로 인해 출석이 어렵다’며 출석하지 않았다.

경북 경주시체육회는 안모씨에 대한 고발을 검토 중이다. 경주시체육회 관계자는 ”법률 검토를 거쳐 8일이나 9일쯤 운동처방사인 안씨를 고발하려고 한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