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7일 11시 16분 KST

'살림남2' 윤주만-김예린 부부 난임 진단에 최수종-하희라 부부는 네 번의 유산 경험을 털어놓았다

김예린은 실제 나이보다 10살 더 많은 난소 나이에 충격을 받았다.

KBS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캡처

윤주만-김예린 부부가 난임 진단에 눈물을 보이자 하희라-최수종 부부는 유산 경험을 털어놓으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16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배우 윤주만과 모델 김예린은 산전 검사를 받기 위해 산부인과에 방문했다. 평소 열심히 운동을 해왔던 이들은 건강만은 자신했지만, 나이가 있어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검사를 다 마친 두 사람은 뜻밖의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의사는 김예린의 나팔관 조영술 결과를 설명하며 “추가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난소 나이 검사는 난소 수치가 0.66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의사는 “나이로 환산한다면 46~47세로 판정된다”고 했다.

김예린은 충격을 받은 듯 “원래 나이보다 10살 가까이 더 많게 나왔다”며 “검사 그래프에 50세까지밖에 표시가 안 되어 있는데 그럼 이후에는 폐경이냐?”고 물었다. 의사는 “아직 폐경 수치는 아니지만, 임신 가능한 난자의 수가 적게 남았다. 자연 임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말했다.

참담한 결과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김예린은 “인공수정은 안 되냐”고 물었고 의사는 “인공수정은 성공 확률이 시험관 시술보다 낮다. 확률을 최대한 높여서 시험관 시술로 바로 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권유했다.

주만은 예린의 손을 꼭 잡아줬고 한숨만 쉬는 예린 대신 “아이를 못 갖거나 그런 건 아니잖아요”라고 물으며 안심시켰다. 

KBS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캡처

집으로 돌아온 김예린은 자신의 난소 나이로 시험관 시술을 했던 사례를 검색했다. 김예린은 “여자로서 폐경이 얼마 안 남았다고 하는 것도 그런데, 사실 오빠는 아이를 원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나 윤주만은 “아이보다 자기가 훨씬 더 중요하다. 자기가 스트레스 안 받고 걱정 안 하는 게 더 중요하다. 아이 못 가지면 둘이 알콩달콩 잘 살면 된다”고 답했다. 

김예린은 “시험관 한다고 100% 되는 것도 아니더라. 내가 만약에 아이를 못 갖게 되면 내 탓일 것 같다”며 “노산인 걸 알면서 그동안 검사도 안 했다. 스스로 너무 자만했던 것 같다”면서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VCR을 보던 하희라는 “우리가 예전에 힘들었던 생각이 난다”며 눈물을 흘렸다. 최수종은 “우리도 그런 시절을 보내왔고 어른한테 떠밀려서 검사도 해봤잖아”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하희라는 “지난주에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예쁘고 대견했는데”라며 눈물을 훔쳤다.

김예린은 “오빠가 ‘아이 먼저 구해주세요’ 차 안내판 보고 ‘왜 아이부터냐 나는 아내 먼저 구해 달라고 할 거다’라고 한 게 생각난다”며 “더 미안하다”라고 하자 영상을 보던 최수종은 참았던 눈물을 터트리며 “다 미안하지”라고 했다.

KBS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캡처

영상을 본 후 하희라는 네 번의 유산 경험을 고백했다. 최수종은 “하희라 씨는 유산 네 번 그렇게 많은 과정을 겪었다”라고 털어놨다. 하희라는 “따지자면 유산을 세 번 하고 아이들을 낳았고, 셋째를 낳고 싶었는데 또 유산했다”라며 “마지막으로 유산이 됐을 때는 지인들에게도 밝히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누구의 잘못도 아니지만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 결혼만 하면 아이는 당연히 가질 거라 생각했는데, 그렇게 많은 유산을 거치면서 부모가 된다는 게 결코 쉬운 일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전혀 못 갖는 상황이 아니니까 예린씨가 너무 자책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윤주만, 김예린 부부를 응원했다.

한편 이날 윤주만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예린이가 자책 안 했으면 좋겠다. 저한테 있어서 예린이가 가장 중요하다. 아이는 하늘이 주는 축복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선물이 안 오더라도 우라 둘만의 여정 그 또한 선물이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