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5일 21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19일 15시 32분 KST

'1호가 될 순 없어' 국민 사랑꾼 최수종은 술 마시다 외박한 최양락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예고)

“드라마를 해야지, 왜 이렇게 자주 오냐” - 최양락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최수종

이제는 고유명사가 되어버린 ‘국민 사랑꾼’ 최수종이 ‘1호가 될 순 없어’를 다시 방문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최수종은 팽현숙 최양락 부부를 중간점검 하기 위해 스튜디오를 급습했다. 전 출연진은 기립박수를 치면서 최수종을 환영했지만, 최양락은 “드라마를 해야지, 왜 이렇게 자주 오냐”라고 투덜거려 웃음을 안겼다.

최수종은 “양락이가 ‘초코양락’ 이미지에 맞게 많이 변화했더라”라며 반가워했다. 이어 “‘1호’ 부부들의 변해가는 모습에 내가 오히려 배웠다”라고 시청 소감을 전했다. 하지만 기대는 곧 실망이 되었다는 후문. VCR 속 박준형은 김지혜에게 “당신은 무식의 화수분 같다, 화수분의 뜻은 아느냐”라고 깐족거렸고, 이를 본 최수종은 크게 한숨을 쉬며 실망을 했다.

또한 술 마시다 깜박 잠이 들어 외박한 최양락 모습을 보고는 “미쳤네, 이 인간 제정신이 아니네!”라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김학래가 최양락을 감싸자, 기가 찬 최수종은 “저 형도 문제 있네”라고 고개를 내저었다.

최수종을 만족시킨 사람은 딱 한 사람. ‘개그계 최수종’,‘연희동 현빈’이라 불리는 김원효였다. 그의 효자 사위 면모에 격하게 만족하며 격양된 마음을 가라앉혔다는 전언이다.

남편 태도에 따라 극명한 온도차를 보인 최수종의 모습은 17일 일요일 오후 10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최수종이 ‘1호가’에 게스트로 첫 출연 했을 당시 최양락은 “절대 친구 안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아내 팽현숙은 최수종 등장에 포옹까지 하며 격하게 환영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