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8일 17시 37분 KST

최광일 친형 최민식은 동생이 연기한 '경이로운 소문' 신명휘 캐릭터를 보고 "너 참 못됐더라"라고 말했다

최광일은 드라마에서 비리의 온상인 중진시 재선시장 신명휘 캐릭터를 맡았다.

 

 

tvN
tvN '경이로운 귀환'

최근 종영한 ‘경이로운 소문’에서 악역을 맡은 배우 최광일이 친형 최민식의 드라마 시청 소감을 대신 전했다.

최광일은 7일 OCN ‘경이로운 소문’ 배우들의 스페셜 예능 tvN ‘경이로운 귀환’에 출연했다.

이날 MC 노홍철은 최광일을 소개하며 ”친형이 최민식이라고 하더라”며 ”형제면 유사한 매력이 있어야하는데 전혀 다른 매력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최광일은 ”별 얘긴 안하고 ‘너 참 못되게 나오더라’라고 했다”라며 형의 반응을 전했다.

그러면서 ”저도 형 나온 작품 보면 ‘잘 봤어, 되게 못됐더라’라고 말한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주기도 했다.

최광일은 ‘경이로운 소문’에서 온갖 비리의 온상인 중진시 재선시장으로, 나중에는 스스로 악귀까지 되는 신명휘 캐릭터를 열연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