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15일 08시 40분 KST

"부서진 갈비뼈와 쇄골, 폐 부분 절단" 배우 최민수가 오토바이 사고 후 4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다

다행히 수술은 잘되었다.

강주은 인스타그램
최민수-강주은 부부.

배우 최민수가 4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았다.

최민수의 아내 방송인 강주은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민수의 근황을 전했다. 강주은은 ”부서진 갈비뼈와 쇄골, 그리고 폐 부분 절단 등 4시간 가까운 수술 후 많은 분들의 응원과 기도로 우리 민수가 더욱더 빨리 회복하게 됐어요”라고 썼다.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의 오토바이 사고 당시를 회상하며 ”사고 후 첫 전화에서 들려온 남편의 목소리, 힘들어도 얼마든지 네 옆에는 내가 있어”라고 했다. 사진 속 최민수는 다행히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

강주
웃고 있는 최민수.

이번 사고는 강주은에게도 너무나 큰일이었다. 강주은은 ”혼인 서약이라는 고귀한 가치는 우리에게 이루어지는 가장 최악의 순간들 속에 있는 게 아닌가라고 생각한다. 지난 한 주 역시 우리에게 또 함께 걷고 겪을 수 있는 혼인 서약 중 하나가 아니었나 싶다”라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러면서 강주은은 의료진과 사고 당시 도움을 준 동네 주민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최민수는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중 자동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경찰은 쌍방 과실로 결론을 내고 사고 후 현장을 이탈한 자동차 운전자에 대한 고의성을 따지고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