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5일 14시 40분 KST

격투기 선수 최정윤이 스폰서 제안부터 신체 불법 촬영까지 다양한 성희롱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도 최정윤 사연에 안타까움과 공감을 표현했다.

SBS플러스
격투기 선수 최정윤

격투기 선수 최정윤이 성희롱으로 고통받은 경험들을 털어 놓았다.

최정윤은 2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화상 출연해 각종 성희롱에 시달리고 있음을 고백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격투기 대회를 마치고 귀국해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등장한 최정윤은 ”격투기 실력으로 평가받고 싶지만 사람들은 몸매에 대해 이야기를 할 때가 훨씬 많다”는 고민을 토로했다.

최정윤이 출연진에게 밝힌 성희롱에는 단순 몸매 평가 발언부터 시작해 스폰서 제안까지 있었다.

특히 최정윤은 고등학생 때 같이 운동했던 사람이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사건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 사건으로 큰 상처를 받은 최정윤은 3년 동안 운동을 쉬기도 했다.

이날 녹화 현장에 참석한 ‘체육계 미투 1호’ 테니스 코치 김은희는 “나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성폭력을 당했었다”고 안타까움과 공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앞서 김은희는 초등학생 시절 자신에게 상습 성폭력을 가한 테니스 코치를 고소해 징역 10년형을 받게 했다. 지난해에는 민사 소송에도 이겨 가해자가 김은희에게 위로금 1억원을 지급하라는 판결도 받아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