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3일 11시 43분 KST

"됐어? 이제 속이 후련해?" 배우 최정윤 6살 딸의 스트레스 해소법은 '놀이터에 가서 소리 지르기'이다(ft. 인생이란)

6살 인생에도 스트레스는 있다.

SBS / 최정윤 인스타그램
최정윤과 딸 지우, 장도연 

배우 최정윤이 6살 딸과의 일상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2일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 출연한 최정윤은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게 맞다”라며 딸과 단 둘이 지내기 위해 경기도 동탄의 전셋집으로 이사했다고 밝혔다.

공인중개사 시험을 준비 중인 최정윤은 유치원 하원 시간에 맞춰 딸을 데리러 가는데, 활달한 성격의 딸 지우는 엄마를 보자마자 반가워 팔딱팔딱 뛰는 모습이다.

SBS
사이 좋은 모녀 
SBS
유치원에서 하원한 지우가 제일 먼저 하고싶은 일 
SBS
야아아아아 

그리고 지우는 곧바로 ”엄마. 나 놀이터에서 소리 좀 지를래”라고 밝혀 듣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최정윤은 한두번 있는 일이 아닌 듯 ”그래. 소리 지르고 가”라며 딸이 원하는 것을 할 수 있도록 해주었고, 뒤이어 지우의 ”야아아아” 하는 소리가 아파트 내에서 울려 퍼져 웃음을 자아냈다.

SBS
인생은 힘들다.. 
SBS
지우-장도연 

최정윤이 지우에게 ”됐어? 이제 속이 후련해?”라고 묻는 사이, 신동엽은 “6살에게도 스트레스가 있는 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정윤은 딸 지우에 대해 ”밝고 행복한 아이다. 지우 덕분에 제가 세상을 헤쳐나갈 용기가 생기기 시작했다”라며 ”좀 더 저를 성장시키는 것 같다”고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SBS
딸 이야기를 하며 무척 밝은 표정의 최정윤 

최정윤은 2011년 그룹 이글파이브 출신이자 박성경 전 이랜드 부회장의 장남인 윤태준(본명 윤충근)과 결혼해 2016년 지우를 낳았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