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01일 11시 21분 KST

가수 데뷔한 최환희가 "남들의 평범함 부러웠을 때도 있었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그럴 때마다 '음악'으로 위로를 받았다.

SBS플러스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캡처

배우 故 최진실과 야구선수 故 조성민의 아들 최환희가 차마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털어놨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心’(이하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지플랫’(Z.flat)이란 활동명으로 데뷔한 최환희가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이날 최환희는 “남들의 평범함이 부러울 때도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제가 약간 다른 사람이랑은 다른 배경을 갖고 있지 않냐. 그래서 남들과 내 자신을 비교할 때도 있었다”라며 “어떨 때는 남들의 평범함이 부럽기도 했다. 지금 제 환경이 제가 선택해서 가진 게 아니니까”라고 털어놨다.

그런 생각이 들 때마다 최환희를 위로해준건 음악이었다. 그는 “제가 공감할 수 있고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노래들을 찾아서 들었다. 저는 골고루 듣고 있었는데 딱 힙합이 걸린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장르는 자기 얘기를 쓸 수 있지만 포커스가 사랑에 다 맞춰져 있는데, 힙합은 다룰 수 있는 주제가 제약이 없고 다양했다”며 “제가 느끼는 것들, 겪은 것들을 노래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을 했다”라고 ‘힙합곡’을 쓰게 된 계기를 밝혔다. 

최환희는 동아리 공연에서 희열을 느꼈고 확신을 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우연히 학교에서 힙합동아리 공연을 하게 됐다”라던 그는 “무대에서 랩을 하는데 너무 짜릿한 거다. 희열을 느꼈다. 가사, 무대에 재미를 느껴서 내 길을 음악이라고 확신했다”라고 했다. 

지플랫(Z.flat)이란 활동명으로 음악 활동을 시작한 최환희는 지난 20일 데뷔 싱글 ‘디자이너’를 공개했다. YG 프로듀서이자 로스차일드 대표 ‘로빈’이 지플렛 프로듀싱을 맡았다고 알려지며 주목을 받았다.

 

아래는 가수 혼담과 함께 발표한 지플랫 ‘다이어리’ 뮤직비디오. 무려 자작곡이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