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15일 08시 12분 KST

"거실엔 시부모님 난 안방에서 다 벗고": 방송인 최희가 조리원 퇴소 첫 날 모유 수유하며 패닉에 빠졌었다고 고백했다

"이 아이의 1번 책임자는 나라는 걸 그날 느꼈다"

최희가 시부모님이 계신 와중에 모유 수유를 했던 현실 육아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
최희

14일 방송된 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에서는 방송인 최희가 출산을 앞둔 안무가 배윤정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희는 생후 6개월 된 딸 서후의 엄마로서 배윤정을 위한 실전 육아 클래스를 시작했다. 배윤정은 서후와 함께 목욕하는 법, 옷 입히는 법, 분유 먹이기 등을 적극적으로 배웠고, 능숙하게 수행해 최희로부터 칭찬을 받았다.

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
최희-배윤정

다만 배윤정은 출산예정일이 6월 30일로 현재 출산이 보름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이에 그는 최희에게 ”산후조리원 퇴소하고 집에 오면 어떻게 키우냐?”라고 물었다.

최희는 ”진짜 패닉이 왔다. 퇴소하는 날 시부모님께서 서후를 처음 보는 날이라 집에 먼저 와계셨는데 차에서부터 서후가 울기 시작하더라”면서 ”아이가 계속 울고 안 되겠다 싶어서 모유 수유하러 안방으로 들어갔다. 그때 입고 있던 롱니트 원피스를 훌러덩 벗어버리고 침대에 앉아서 아기 젖을 물리는데 2차로 패닉이 왔다”고 전했다.

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
최희-배윤정

최희는 ”거실엔 시부모님 목소리가 들리는데 난 안방에서 다 벗고 있어. 이제 이게 내 삶이구나 싶었다”면서 ”그런 제 모습이 낯설면서도 그때야 이제 내가 아이를 책임져야 하는구나, 이 아이의 1번 책임자는 나라는 걸 그날 느꼈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아이가 울면 단추 푸는 시간도 길게 느껴질 거다”라면서 ”아기도 낯설어서 집에 오고 5일 동안 많이 울었다. 우는데 이유도 모른다. 조리원에선 잘 있었는데 집에 오자마자 2~3시간씩 우니까 같이 울게 된다. ‘얘가 어디 아픈가?’ 이유는 모르겠고 나 때문인가 싶었다”라고 전했다.

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
최희-배윤정

더불어 최희는 ”저도 육아 선배한테 도움을 많이 받아서 최대한 현실적, 사실적으로 얘기했다”라고 말했고, 배윤정은 ”자신이 없다. 어떡하죠? 아, 나 애 안 낳을래”라며 두려움을 토로했다.

 

황혜원: hyewon.hw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