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06일 13시 46분 KST

방송인 최희가 결혼을 발표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한다고 밝혔다

사업가 예비신랑과 지난해부터 교제했다

샌드박스 제공

‘야구여신’으로 많은 관심을 받아온 방송인 최희가 이달 말 결혼식을 올리는 가운데 피로연과 신혼여행 비용을 기부한다고 알렸다. 

6일 최희의 소속사이자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샌드박스네트워크에 따르면 최희는 오는 4월 말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예비신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최희는 양가 가족 및 친지만 참석한 가운데 최대한 간소하게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며, 피로연과 신혼여행도 모두 생략한다.

특히 최희는 피로연 및 신혼여행을 생략하는 대신 국제어린이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 3000만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가정을 이루는 축복된 순간을 도움이 필요한 곳에 널리 나누고 싶다는 본인 뜻에 따른 결정이다. 전달된 성금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아동들의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이와 관련해 최희는 ”많은 분들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결혼소식을 전하게 되어 조심스러운 마음”이라며 ”그동안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에 보답하고자 ‘멋진 결혼식’ 보다 더 의미있는 곳에 감사함을 전하려 하고, 앞으로도 성실하게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최희의 예비신랑은 오래 알고 지내온 사업가로 지난해 가을 연인 사이로 발전해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최희는 결혼 후에도 방송과 유튜브 활동 등을 활발하게 이어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