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11일 13시 20분 KST

방송인 최은경이 필라테스와 근력 운동으로 다진 바디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최은경은 팬들에게 운동을 독려하기도 했다.

최은경 인스타그램
방송인 최은경

방송인 최은경이 꾸준한 운동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최은경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생애 첫 바디프로필’이라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운동으로 다진 복근이 돋보이는 최은경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사진과 함께 ”18살 때 수영 배우며 운동 시작해서 결혼하고 미국 가서 땀냄새 가득 열기 후끈한 학교 짐 분위기에 반해서 혼자 매일 진짜 열심히 운동했다”며 ”한국 돌아와서는 요가에 또 빠졌다가 최근 몇 년 동안은 필라테스와 근력운동 유산소 요 삼합에 또 반해서 하고 있다. 식단은 안 한다”며 몸매 관리 비결을 전했다.

이어 ”정말 임신 때 빼곤 운동을 쉬어본 적 없는 것 같다. 크게 아팠을때도 운동하며 체력 회복했고 우울한 일 생겼을때도 운동하며 멘탈 관리하고”라며 ”어찌 보면 저에겐 끼니 챙기는 것 만큼 자연스러운 일이 운동인데 인스타그램을 하며 사진을 올리다 보니 많은 분들이 새삼 관리 잘 한다고 칭찬을 해 주시고, 별것없는 저 보고 운동 시작하신다는 분들도 계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고 적었다.

또 최은경은 ”가끔 ‘어떻게 관리하냐’는 질문에 제가 늘 하는 말이 ‘매일 관리만이 방법이다. 한방에 되는 건 절대 없다’다”라며 ”하루하루의 관리가 쌓이면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고 전 믿는다”고 팬들에게 운동을 독려했다.

최은경은 앞서 10일에도 ”하루 늦었지만 빵끊기 10일 완료” 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체성분 분석표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10일 빵 끊기에도) 거의 변화가 없었다”면서도 ”하지만 밀가루 붓기는 확실히 없어진다”며 밀가루 끊기를 통해 단기간에 수치의 변화를 얻기는 힘들지만, 긍정적인 요소도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