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4일 11시 20분 KST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더 이상의 집단행동은 안 된다"고 말했다

젊은 의사 비상대책위원회는 "정부 발표는 사실과 다르다"며 "파업은 지속한다"고 긴급 공지를 냈다.

뉴스1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최대집 대한의사협의회 회장은 4일 더불어민주당과의 정책 협약에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더 이상의 집단행동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최 회장은 이날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협약식 직후 기자들을 만나 ”현재 가장 문제가 되는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문제가 말 그대로 중단하고, 의료계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서 원점에서 재논의한다는 방식으로 정리가 됐다. 추후에 여러 가지 각론적인 부분은 협의체를 통해서 논의를 하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회장은 ”이제는 진료 현장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점을 간곡하게 회장으로서 말씀드려 (의사들이) 진료현장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대집 ”투쟁 자체가 목적 아니다”

뉴스1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오른쪽)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정책협약 이행 합의서에 서명 후 주먹을 맞대고 있다.  

그는 대전협의 반발에 대해선 ”대전협 집행부의 그런 심정과 생각들을 충분히 이해하고 존중한다”면서도 ”하지만 정부하고 협상 과정에서 우리가 처음에 목표로 했던 의대 정원 확대나 공공 의대 설립 관련해서 정책 철회와 전면 재논의를 요구했는데 실질적으로 본질적인 부분이 반영이 되어 관철이 되는 게 중요한 거고 우리가 투쟁 자체를 목적으로 하는 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런 합의를 바탕으로 앞으로 성실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고, 전공의 집행부 여러분들의 의견을 제가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협 ”회장 패싱?”

앞서 박지현 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자고 일어났는데 나는 모르는 보도자료가. 아직 카톡방도 다 못 읽었는데. 회장이 패싱당한 건지 거짓 보도자료를 뿌린 건지. 나 없이 합의문을 진행한다는 건지?”라는 글을 올렸다.

또 젊은 의사 비상대책위원회는 긴급 공지를 통해 ”정부의 발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합의는 진행 중이나 타결은 사실이 아니다. 파업 및 단체행동은 지속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