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14일 14시 34분 KST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국시 거부한 의대생들 다시 시험 볼 수 있게 해줘야한다"고 밝혔다

의사 수급 문제 등 복합적인 문제가 있다고 했다.

뉴스1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 및 의협 임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부당한 의사구속 사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의사 국가고시 거부에 나섰던 의대생들을 다시 시험 볼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뉴스1 취재진과 만나 “(의대생들이) 시험 거부를 철회하면 시험을 무리 없이 볼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대생 개인의 문제뿐만 아니라 의사 수급 문제, 신입생 선발에 대한 문제가 복합적으로 얽혀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의대생들은 정부의 공공의대 신설 등 의료정책에 반발해 국시 응시를 거부했다. 정부는 이에 국시 시험 접수 마감을 1주일 연기했으나 응시대상 중 14%인 446명 만이 신청했다.

최 회장은 “(의대생 국시 재응시와 관련해) 현재 보건복지부와 이야기하고 있다”면서도 “정부는 우선 의대생들이 시험을 치겠다는 의사를 표시해줘야 (후속 작업을) 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의협과 정부 간 합의에 일부 전공의들이 ‘의협 단독 결정’이라며 반발한 것과 관련해 최 회장은 “심적으로 실망을 많이 한 것으로 안다”며 “우리가 다시 화합, 단결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일부 전공의들도 9일자로 복귀했고 의대생들이 시험 거부를 철회한다면 시험을 무사히 볼 수 있게 저희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하며 파업을 이어간 전공의·전임의 10명이 경찰에 고발당한 것과 관련해 최 회장은 “고발이 다 취하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민들은 의대생 국시 재응시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입장이다.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55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