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4월 21일 11시 20분 KST

관세청이 조현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대한항공이 총수 일가를 위해 조직적으로 해외 물품을 밀반입했다는 의혹 때문이다.

뉴스1

관세청이 21일 오전 10시부터 관세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대한항공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KBS가 단독 보도했다. 

조 전무의 ‘물벼락 갑질‘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대한항공 내부에서 ‘회사가 총수 일가를 위해 조직적으로 해외 물품을 밀반입했다’는 증언이 쏟아졌다. 관세청은 이런 의혹을 확인하겠다는 입장이었다.